불임 판정 받은 지 2년 만에 쌍둥이 2쌍을 출산한 부부…‘기적’ [토픽]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21 11: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한 부부가 불임 판정을 받은 지 단 2년 만에 쌍둥이 2쌍을 출산하는 기적을 이뤄냈다.
 
20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선은 영국 잉글랜드 서퍽 카운티에서 4명의 아이와 함께 살아가는 아내 캐서린(Katherine, 24)과 남편 아론(Aaron, 27)의 사연을 소개했다.
 
캐서린은 몇 년 전 자궁이 감염돼 심한 염증이 생기는 골반염을 앓았다. 당시 생긴 합병증으로 평생 아이를 가질 수 없는 몸이 됐다. 그러나 부부는 서로를 의지하며 힘든 시간을 이겨냈다.
 

The Sun
The Sun

 
그러던 어느 날 캐서린은 자신의 몸에 이상한 변화가 일어났다는 사실을 깨달았고 ‘임신 테스트기’를 구입했다. 결과는 ‘임신’이었다.
 
그녀는 ”평생 불임으로 살아갈 줄 알았는데 덜컥 임신했다. 의사의 ‘불임’이라는 말에 집에 있던 콘돔을 다 버리고, 편한 마음으로 사랑을 나눠서 가능했던 걸지도 모르겠다”라고 웃으며 말했다.
 
병원을 찾아가 보니 놀랍게도 캐서린의 배 속에서 쌍둥이가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다. 2015년 3월 캐서린은 브래이든(Brayden)과 로건(Logan)이라는 귀여운 쌍둥이 형제를 낳았다.
 
게다가 기적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고, 그녀는 또 한 번 쌍둥이를 임신했다. 이번에는 사랑스러운 쌍둥이 자매였다.
 
2016년 12월 레아와 리라 자매가 탄생했고, 부부는 단 2년 만에 네 자녀의 부모가 되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