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화보 도배 된 패션 모델 ‘다운증후군’ 소녀 화제 [토픽]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3.21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장애를 뛰어 넘어 진정한 아름다움의 의미를 전하는 한 소녀의 사연이 화제다.
 
지난 16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소녀 릴리 베드달(Lily Beddall, 2)이 패션 브랜드 ‘마탈란(Matalan)’과 모델 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의류 브랜드 마탈란은 장애아동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바꾸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어린이 모델을 물색하고 있었고 한 기관의 소개로 릴리를 만났다.
 
 
Dailymail
Dailymail

 
릴리는 밝은 미소와 아름다운 얼굴을 지닌 소녀였다. 관계자들은 자신들이 정말 원하던 모델이라며 즉시 릴리와 계약을 체결했다.
 
앞으로 릴리는 마탈란의 전속 모델로 활발하게 활동할 예정이다. 또한 영국에 있는 217개의 매장에 릴리의 사진이 전시됐다.
 
엄마 비키 베드달(Vicki Beddall, 27)은 “릴리가 모델이 됐다는 사실이 무척 자랑스럽다”며 “아름다움에 대한 편견과 고정관념을 깰 좋은 기회”라고 밝혔다.
 
이어 “아직 어려 모델 일을 감당하는 게 힘들 수도 있다 그러나 옆에서 최선을 도해 도와줄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Tag
#토픽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