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희정, “박근혜? 이재용? 법 앞에 특권 없다”…‘소신 발언’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21 09: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안희정 충남지사가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사면불가 방침 공동 천명에 대한 소신을 피력했다.
 
오늘 21일 방송 예정인 채널A ‘외부자들’에서는 ‘대선주자 청문회’의 두 번째 후보로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출연한다.
 
최근 이재명 성남시장이 주장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사면 불가 방침 공동 천명에 대해 안 후보는 “수사 착수 중인데 사면을 얘기하는 게 이르다”며 선을 그었다. 
 

‘외부자들’ 포스터 / 채널A ‘외부자들’
‘외부자들’ 포스터 / 채널A ‘외부자들’

 
하지만 그는 “그 누구도 법 앞에 특권이 있을 수 없다. 잘못했으면 처벌받아야 한다”고 우직한 소신을 밝혔다.
 
이어 안희정 후보는 “정치적으로 용서와 타협을 위해 사면권을 써서는 안 된다. 과거 임금의 은전권처럼 사용되는 사면권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희정 후보의 박 전 대통령 사면권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21일 화요일 밤 11시 채널A 시사예능 토크쇼 ‘외부자들’을 통해 확인 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