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호, ‘터널’ 캐스팅 확정…‘최진혁과 호흡한다’ (공식입장)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20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양주호가 OCN 주말드라마 ‘터널’(연출 신용휘 극본 이은미)에 합류한다.
 
드라마 ‘터널’은 1980년대 여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6년으로 타임 슬립,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다시 시작된 30년 전 연쇄 살인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범죄 수사물. 양주호는 미워할래야 미워 할 수 없는 ‘오기자’ 역으로 분한다.
 
극 중 오기자는 1986년 수정경찰서 출입기자이면서 박광호(최진혁)과 사사건건 부딪히며 집요하게 파고들고 때론 짜증을 불러 일으키지만 결코 미워할 수 없는 정감 있는 인물. 뿐만 아니라, 30년 전과 후에도 존재하며 최진혁과 다양한 호흡을 보여 줄 예정이다.
 

양주호 / 플라이업 ENT
양주호 / 플라이업 ENT

 
양주호는 현재 JTBC 금토드라마 ‘힘쎈여자 도봉순’에서 강력계 형사 ‘넉보이’로 분해 호연을 펼치는데 이어, OCN 주말드라마 ‘터널’에도 캐스팅 되며 주말 드라마의 명품 조연으로 자리매김했다. 그간 다수의 작품에서 팔색조 매력으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 온 양주호가 이번 작품에서 보여 줄 캐릭터와 연기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타임 슬립과 연쇄 살인 사건이 접목 된 범죄 수사물 OCN 주말드라마 ‘터널’은 오는 25일 밤 10시 첫방송 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