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테마] 연예계 공식 러블리 스타…‘정유미-공효진-박보영’
  • 유해인 기자
  • 승인 2017.03.20 15: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해인 기자]  
정유미-공효진-박보영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정유미-공효진-박보영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연예계에서 ‘사랑스러움’은 언제나 관심받는 요소이며 대중들의 ‘오구오구’를 맘껏 즐길 수 있는 부문이다.
 
따라서 이 분야에서 1인자로 자리잡기 위해 많은 남녀 스타들이 매력 어필을 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단연 사랑스러움 갑(甲)으로서 명성을 얻고 있는 세 배우 정유미, 공효진, 박보영의 러블리함에 퐁당 빠져보자.
 
 
배우 정유미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배우 정유미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깨끗하게 맑게 자신있게 사랑스럽게! 윰블리, 배우 정유미’
 
그녀가 연기한 캐릭터들은 하나 같이 다 깨끗한 이미지를 지녔다. 그녀는 늘 자신감 넘치는 발성과 연기 톤으로 대중의 시선을 빼앗았고 그 속에 자연스럽게 베어있는 사랑스러움에 대중들은 심장을 부여잡았다.
 
배우 정유미는 데뷔 14년 만에 예능 출연을 결심하고 24일 첫방 예정인 tvN ‘윤식당’에 합류를 확정지었다. 이제 우리는 매주 그녀의 매력에 흠뻑 젖어들 수 있게 되었다.
 
 
배우 공효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배우 공효진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러블리보스 러블리대장 러블리함의 표준모델 공블리, 배우 공효진’
 
이름 한 글자와 러블리의 ‘블리’를 합해 ‘○블리’라는 수식어가 처음 따라 붙은 건 바로 공효진. 서글서글한 눈매와 묘하게 애교스러운 말투로 MBC ‘파스타’ 이후 ‘공블리’란 단어는 그녀와 뗄레야 뗄 수 없는 사이가 되었다.
 
공효진은 최근 개봉한 ‘싱글라이더’를 통해 다시 한 번 좌중을 압도하는 연기를 펼치며 대중의 인정을 받았다.
 
 
배우 박보영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배우 박보영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똑 부러지고 야물딱진 사랑스러움의 끝판왕 뽀블리, 배우 박보영’
 
강아지처럼 순한 인상에 동글동글한 말투와 행동으로 많은 이들에게 거리낌없이 다가오는 그에게 대중들은 아낌없는 사랑을 쏟아붓곤 한다. 겉으로 보기에는 마냥 어린 아이같은 박보영이지만 그 속은 누구보다 단단하고 똑 부러져 더욱 사랑받고 있기도 하다.
 
박보영이 현재 출연 중인 드라마 ‘힘쎈그녀 도봉순’은 시청률 10%를 웃돌며 세간의 화젯거리로 통한다.
 
머리부터 발 끝까지 러블리로 중무장한 그들이 앞으로는 또 어떤 새로운 매력으로 시청자들과 관객들을 휘어잡을 지 관심이 쏠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