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공조7’ 무조건 웃겨댈 예능이 찾아온다…‘독한 혀들의 전쟁’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17 16: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안 웃기면 유죄’ 마구잡이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으리으리한 예능선수들이 뭉쳤다.
 
오늘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공조7’의 제작발표회가 열린 가운데  이경규를 비롯 박명수 김구라 서장훈 권혁수 은지원, 그룹 하이라이트(Highlight)의 이기광 그리고 전성호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공조7’은 최고의 콤비 자리를 두고 매주 다른 주제로 콤비 플레이를 벌이는 강제 브로맨스 배틀 프로그램이다.
 

‘공조7’ / tvN 홈페이지
‘공조7’ / tvN 홈페이지

 
‘예능 대부’ 이경규를 필두로 ‘독설 양대산맥’ 김구라&박명수 콤비와 ‘투덜이 방송꾼’ 서장훈에 이어 ‘대세’ 권혁수 그리고 막둥이 이기광까지 7명의 드림팀 조합으로 캐스팅 단계부터 많은 화제를 모았던 프로그램이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독한 혀 7인이 모인 만큼 여느 지루한 현장과는 차원이 다른 치열함을 보여줬다.
 
프로그램 설명을 시작하는 순간부터 이경규는 “‘공조7’은 나와 박명수의 프로그램이다”라며 “우리 두 사람을 필두로 나머지 떨거지 7인이 붙은 것이다”라고 물어뜯기 한판의 화두를 던졌다.
 
이를 들은 김구라는 당황하지 않고 “나는 지금 이 (제작발표회)장소가 익숙하다. ‘예능 인력소’ 할 때 왔다. 그때 시청률이 안 나와 아쉽게 종영을 했는데 당시의 남자들 케미가 좋았다고 하더라”라며 “이후 남-남 케미에 대한 기획안을 이야기하다가 발전된 것”라고 팩트를 제시하며 논리적으로 반박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지지 않고 “2년 전부터 이경규&박명수 위주로 준비하고 있었다. tvN 수뇌부(?)들과 함께 준비했다”라며 “거기에 이상한 애들을 섞어서 하는 거다”라고 발끈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결국 진행을 맡은 박경림은 연출 전성호 PD에게 사실을 말해달라 부탁했고 “이경규 박명수 김구라 서장훈 이 분들이 기본 커플로 기획된 것이 정확한 사실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전성호 PD는 “워낙 4명의 캐릭터가 강한 예능인들이다 보니 나머지 출연진의 섭외가 쉽지 않았다. 이때 흔쾌히 섭외에 응해주신 분이 은지원과 이기광 그리고 권혁수 세사람이었다”라고 캐스팅 비화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이날 ‘舊호통’ 이경규와 ‘新호통’ 박명수의 서로를 향한 애정표현은 끊이지 않았다.
 
박명수는 “최근 어딜 가던 내가 예능인중 가장 큰 형님이다. 사실 그게 굉장히 큰 부담으로 다가올 때가 있다”라고 고충을 털어놓으며  “그런 의미에서 유일하게 저도다 위인 이경규 선배는 나에게 정신적인 지주이신 분이다”라며 “종영한 SBS ‘나를 돌아봐’를 통해 처음 형님과 호흡을 맞췄었는데 프로그램 사정상 아쉽게 하차했었기에 많이 아쉬웠다”라고 이경규를 향한 존경심을 내비쳤다.
 
이어 “이번 기회를 통해 만나 굉장히 기쁘다. 이경규 형님을 최대한 오래 살게 해서 즐거운 케미를 만들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여 모두를 폭소케 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박경림은 “이경규 VS 유재석”이라며 급 질문을 던졌고 박명수는 한치의 망설임 없이 “유재석”이라고 외쳐 다시 한번 웃음을 유발했다.
 
‘공조7’ 이경규-박명수-김구라-서장훈 / tvN ‘공조’
‘공조7’ 이경규-박명수-김구라-서장훈 / tvN ‘공조’

 
서장훈과 김구라도 두 사람 못지않은 티격태격 케미를 뽐냈다.
 
김구라는 “제가 이 프로그램을 통해 서장훈 씨 결벽증을 고치겠다. 서장훈 씨가 보통 사람이 될 수 있게 만들겠다”라고 포부를 밝혔고 서장훈은 “제가 말을 안 하려고 했는데 전 굉장히 보통 사람이다. 사람은 누구나 본인만의 성향이 있다. 개인의 다양성을 존중하는 시대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김구라 씨는 본인 얘기를 끝까지 고집한다. 남의 주장을 듣지 않는 고집을 고쳐주고 싶다”라고 말해 ‘공조7’에서 두 사람의 폭소 유발 신경전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공조7’ 은지원-권혁수-이기광 / tvN ‘공조’
‘공조7’ 은지원-권혁수-이기광 / tvN ‘공조’

 
‘공조7’에서 풋풋함(?)을 맡고 있는 막내라인 은지원-권혁수-이기광 또한 기세 등등 형님에게 뒤지지 않는 입담을 과시했다.
 
은지원은 이날 “이 프로그램의 녹화를 해보니 제가 조울증이 걸릴 것 같다. 형들이 싸우는 것 같다가도 금세 웃는다. 욱하는 것 많이 배웠다. 욱을 순간순간 다른 재치로 넘기는 순발력을 발휘해 보겠다”라고 솔직 담백하게 말해 형들을 당황시켰고 권혁수는 “어려운 시기를 견디면 더 단단해진다고 배웠다. ‘공조7’에서 더 단단해지겠다”라고 웃픈(?) 각오를 다져 보였다.
 
막둥이 이기광은 “엄청나게 못할 일은 아니다. 진행 대본이 있는데 자기들이 알아서 잘 한다. 형님들이 넘기라고 할 때 넘기고 ‘그만해’라고 하면 그만한다. 이런 식으로 하니 생각보다 수월했다. 그 덕분에 조금 더 케미도 살고. 재미있는 촬영 현장이다”라고 재치 넘치는 답변으로 형들을 표현했다.
 
이런 예능 고수 7인을 진두지휘할 전성호 PD는 “캐스팅은 정말 잘 된 것 같다. 부담감이 있다면, 안 웃기면 그 비난이 모두 PD에게 쏠린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민국에서 내로라하는 예능인들을 한데 모아두고선 못 웃길까 하는걱정은 괜한짓이 아닐까? 팍팍한 요즘 시청자들은 무작정 웃어댈 준비가 됐다.
 
제대로 뛰어놀 판은 만들어졌다. 오는 26일 밤 9시 20분 첫 방송되는 ‘공조7’에서 눈치 빠른 예능 고수들의 한판 놀이를 기대해보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