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널’, 30년만에 다시 시작 된 연쇄살인…‘하이라이트 영상 공개’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3.17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터널’의 2분 하이라이트 영상이 공개됐다. 
 
다음 주 첫 방송을 앞두고 시청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터널’의 스토리를 간략하게 담아낸 이번 영상에서는 주연을 맡은 최진혁(박광호 역)-윤현민(김선재 역)-이유영(신재이 역)의 첫 만남은 물론 30년만에 다시 시작된 연쇄살인이 눈길을 모은다.
 
특히 연쇄살인이 처음으로 시작된 1986년 부녀자들이 연속으로 살해되는 사건을 수사하던 최진혁은 이들의 발 뒤꿈치에 점이 찍혀있다는 공통점을 발견한다. 
 
 
‘터널’ 출연진 / OCN
‘터널’ 출연진 / OCN

 
이어 최진혁은 터널에서 범인을 쫓던 중 머리에 일격을 맞고 30년의 세월을 뛰어넘고 2017년 또다시 뒤꿈치에 점이 있는 피해자를 발견한 최진혁은 “이 사건 때문에 내가 여기 온 것”이라며 과거로 다시 돌아가기 위해 연쇄살인범을 필사적으로 쫓을 것을 예고한다.
 
뿐만 아니라 윤현민은 직설적이고 싸가지 없는 엘리트 형사 김선재의 역을 완벽하게 표현한다. 최진혁에게 “사과하지 말고 그냥 고생해”라는 대사로 둘 사이의 다툼을 예고한 윤현민은 이유영에게 피해자를 왜 만났냐고 물어보며 냉철함을 뽐낸다.
 
한편, ‘터널’은 오는 25일(토) 밤 10시 OCN에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