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포커스] 아이유(IU), 정상에 오른 ‘TopStar’의 재도전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17 13: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아이유의 반가운 컴백 소식이 들려왔다.
 
정규 4집 발매일을 4월 21일로 전격 확정하고 컴백을 공식화했다.
 
소속사 로엔-페이브 엔터테인먼트는 17일 “아이유가 오는 4월 21일 네 번째 정규 음반을 발표하고 음악 팬과 재회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정규 4집 발매일에 앞서 오는 3월 24일, 4월 7일 두 차례에 걸쳐 선공개곡 발표가 이뤄진다”며 관련 일정도 함께 공개했다.
 

아이유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아이유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아이유의 이번 컴백은 미니 4집 ‘챗 셔" 이후 약 1년 6개월여 만에 이뤄지는 것으로 오랜만에 이뤄지는 컴백인 만큼 가요계 안팎의 이목을 크게 집중시키고 있다.
 
아이유의 컴백은 이번에도 역시 음원차트 줄 세우기에 성공하며 한동안 출렁일 것으로 기대된다.
 
소속사는 “현재 막바지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아이유는 이번 음반에서 다양하고 실력 넘치는 음악인들과의 협업을 비롯, 다양한 시각의 작업을 펼쳐 보일 것”이라며 “ 특유의 서정성에 실험적 시도를 더한 웰메이드 음반을 기대해달라”라고 전했다.
 
4월 21일 컴백과 함께 앞서 베일을 벗을 아이유의 선공개곡에 대한 기대감도 차츰 고조되고 있다.
 
아이유는 24일 첫 번째 선공개곡을 시작으로 약 5주에 걸친 대규모 프리 릴리즈(PRE-RELEASE) 프로젝트를 가동, 새 음반 속 콘셉트를 미리 느낄 수 있을 만한 음악 및 티저 콘텐츠를 연이어 소개하는 등 본격적인 컴백 카운트다운에 돌입한다. 높은 퀄리티로 준비되고 있는 각종 음악 콘텐츠는 오랜 시간 아이유의 컴백을 기다렸을 음악 팬들에게 반가운 선물로 다가설 것으로 기대된다.
 
그간 노래하는 가수로서의 면모뿐 아닌 곡 작업에도 열의를 보이며 싱어송라이터의 입지를 단단히 굳혀왔다.
 
2008년 데뷔 이후 이만한 디바는 없었다. 사랑스러운 면모와 함께 뛰어난 가창력 심지어는 연기력까지 모 난 구석 한 번 없던 아이유는 매서운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
 

정상의 자리에 올랐기에 그의 도전은 매번 패널티를 안고 갈 것. 왕관의 무게를 견뎌낼 아이유의 뚝심 있는 행보를 응원한다.
 
한편 1년 6개월만에 발표될 아이유 정규 4집 음반은 오는 4월 21일 멜론을 비롯한 각 온라인 음원사이트로 공개되며, 1차 선공개곡은 오는 24일 베일을 벗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