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형제, 티아라와 마지막 함께한다…‘내이름은’ 타이틀곡 확정 (공식입장)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3.17 11:4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작곡가 용감한형제가 그룹 티아라의 완전체 마지막 앨범 타이틀곡을 작업해 화제다.
 
17일 17일 브레이브걸스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톱스타뉴스에 “용감한형제는 티아라가 5월 발표하는 완전체 마지막 앨범 타이틀곡 ‘내 이름은’을 작사,작곡했다”고 전했다.
 
‘내 이름은’은 연인이 실수로 다른 이의 이름을 부른다는 내용의 곡으로, 용감한형제 특유의 중독성 있는 리듬이 특징인 곡으로 전해졌다.
 

용감한형제-티아라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용감한형제-티아라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용감한형제와 티아라의 인연은 ‘완전 미쳤네’와 효민 솔로 데뷔 곡 ‘나이스바디’를 작곡하며 만들어졌다. 용감한형제의 ‘내 이름은’이 타이틀곡으로 확정되면서 티아라 완전체 마지막 앨범의 대미를 장식하게 되며 많은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티아라는 오는 5월 17일 완전체로서는 마지막 앨범을 발표한다. 멤버들의 계약기간이 오는 5월로 만료됨에 따라 이번 앨범이 마지막 완전체 활동을 마무리 할 예정이다.
 
한편 티아라는 이 앨범을 발표하고 6월까지 국내외 남은 일정과 공연을 소화할 예정이며 추후 일정은 소속사와 멤버간 협의를 통해 진행한다. 용감한 형제 와 티아라가 만나 어떤 곡을 팬들에게 들려줄지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