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영상] ‘시간위의 집’ 김윤진, 옥택연 꿈을 꾼 적이 있다?
  • 임경진 기자
  • 승인 2017.03.14 13: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경진 기자] 14일 오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시간위의 집’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김윤진은 인터뷰 도중 자신이 옥택연 꿈을 꾼 적이 있다고 말했다.
 
김윤진은 “꿈에서 집이 하나 있었는데 들어가니 아무도 없는 집에 옥택연 사진만 있었다”라고 말했다.
 

옥택연-김윤진-조재윤 / 톱스타뉴스 임경진기자
옥택연-김윤진-조재윤 / 톱스타뉴스 임경진기자
  
 
이어 “꿈이라서 그런지 옥택연 집이라고 확신했다”며 “뒤를 돌아보니 호랑이 한마리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조재윤은 “내가 범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김윤진-옥택연-조재윤 주연의 영화 ‘시간위의 집’은 남편과 아들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된 미희는 25년의 수감 생활 후, 사건을 파헤치는 내용으로 오는 4월에 개봉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