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리뷰] 길구봉구, ‘아버지’ 열창하며 깊은 감성 선사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3.12 01: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유희열의 스케치북’ 길구봉구가 깊은 감성을 선사했다.
 
12일 방송된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에는 마지막 무대에 길구봉구가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희열의 스케치북’ 길구봉구 /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유희열의 스케치북’ 길구봉구 /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 캡처

 
그들은 ‘아버지’를 선곡해 무대의 포문을 열었다.
 
그리고 이 무대에서 폭풍 가창력과 깊은 감성을 선사해 보는 이들이 감동하게 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인순이 17집에 수록된 곡인 ‘아버지’에 두 사람이 직접 작사에 참여한 이야기가 나와 시청자의 이목이 모이게 했다.
 
특히 길구봉구는 이 노래가 유명해진 뒤 아버지가 주변 사람들에게 자랑하려고 스피커폰으로 전화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해 보는 이들에게 웃음꽃이 피게 했다. 또한 아버지가 구체적으로 또박또박 질문했던 것을 그대로 표현해 청중들이 폭소하도록 만들었다.
 
한편, KBS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매주 토요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