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천, 투이컴퍼니 전속계약 체결…‘강예빈과 한솥밥’ (공식입장)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07 15: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영화배우 김기천이 투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김기천은 1999년 “행복한 장의사”로 데뷔했으며 그 후 ‘결혼은 미친짓이다’, ‘범죄의 재구성’ ‘7번방의 선물’ 등에서 주조연으로 농익은 연기를 보여준 베테랑 배우이다.
 
최근 지창욱 주연의 영화 ‘조작된 도시’ 에서 여백의미 역으로 활약한 바 있다.
 

김기천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김기천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투이컴퍼니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회사와 배우 모두 긍정적인 시너지 효과를 기대한다” 고 전했다.

한편, 투이컴퍼니에는 현재 정인기, 김호정, 강예빈, 김꽃비 등이 소속되어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