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심’ 김영재, ‘아버지의 전쟁’ 출연 확정…‘한석규와 호흡’ (공식입장)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3.06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배우 김영재가 영화 ‘아버지의 전쟁’에 캐스팅을 확정했다.
 
영화 ‘아버지의 전쟁’(감독 임성찬)은 군 복무 중 발생한 아들 ‘백현’의 죽음에 대해 의문을 품은 육군 장성 아버지 ‘백석’이 사건의 비밀을 파헤쳐가는 사투를 그린 작품이다.
 
김영재는 극중 군법무관인 ‘고중령’ 역을 맡았다. 첨예한 진실 공방의 조력자가 될지 사건의 공모자가 될지 벌써부터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로써 아버지와 아들로 분하는 한석규, 백성현에 이어 류현경, 전석호 등 탄탄한 실력파 배우들과 함께 출연을 확정 지었다.
 

김영재 /  UL엔터
김영재 / UL엔터

 
김영재는 지난달 개봉 해 흥행 가도를 달리고 있는 영화 ‘재심’에서 최영재 검사 역을 맡아 새로운 모습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 ‘아버지의 전쟁’에서는 군법무관 고중령 역으로 우연찮게도 법조인 역할을 연이어 맡게 됐다. 특유의 진중한 눈빛과 탄탄한 연기력으로 엘리트 역할에 적합하다는 업계 견해와 함께 이번에는 또 어떤 캐릭터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김영재는 지난해에 이어 끊임없는 연기 활동을 보여주고 있다. 앞서 언급된 영화 ‘재심’과 우정출연 한 영화 ‘그래, 가족’이 동시 개봉했으며, 촬영을 마치고 올해 개봉을 기다리고 있는 영화 ‘침묵’으로 또 한 번 관객들을 만난다. 여기에 ‘아버지의 전쟁’까지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한편, ‘아버지의 전쟁’은 지난 2월 말 크랭크인 해 촬영에 한창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