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선영, 통쾌한 연기 선보여…“별명이 방사능”

  • 박소윤 기자
  • 승인 2017.03.06 11: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소윤 기자] 김선영이 속 시원한 연기로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했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주말 드라마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에서 김선영이 극 중 막무가내 시누이에게 속이 뻥 뚫리는 사이다 말발과 행동으로 보는 이들의 속을 시원하게 만들었다.
 
이 날 방송에서 혜주(김선영 분)는 이혼 후 친정으로 돌아와 가족들에게 스트레스를 푸는 시누이 정화(오연아 분)에게 “아가씨의 스트레스가 10이면, 우리 스트레스는 100”이라는 사이다 발언부터 “결혼 전에 아가씨가 머문 자리는 다 초토화되서 아가씨 별명이 방사능이었다”는 촌철살인으로 주말 안방 극장에 속 시원함을 선사했다.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선영 /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김선영 /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

 
특히 김선영의 여유있는 표정 연기와 시누를 타이르는 듯 하며서도 약올리는 듯한 강약 조절에 능한 대사 처리는 사이다 발언의 통쾌함을 배가시켰다.
 
또한 얄미운 시누이에게 발을 걸어 넘어뜨리는 장면까지 시청자의 마음을 대변하는 말발과 행동은 극에 재미를 더하며 범접할 수 없는 언니의 매력을 더했다.
 
한편, 김선영의 열연으로 극에 활력을 더해가고 있는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는 매주 주말 밤 10시 MBC를 통해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