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루시드드림’ 고수, “진한 악역 도전 하고 싶다”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7 17: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고수가 배우로서 다양한 역할에 도전하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오늘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루시드드림’의 주인공 배우 고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고수는 이날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나 역할’을 묻는 질문에 “진한 악역에 도전 하고 싶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루시드드림’ 고수 / NEW
‘루시드드림’ 고수 / NEW

 
그는 “역할을 선과 악으로 따져 보자면 나는 지금까지 선의 모습을 대중들에게 표현하는 역할이 대부분이었던 것 같다”라며 “악한 모습은 인간 모두에게 존재하는 감정이고 그런 감정도 진하게 한 번 연기해보고싶은건 당연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원하는 이미지, 대중들이 나에게 바라는 이미지 그리고 연출자가 나를 통해 그리고 싶어하는 이미지 등 배우로서 깨닫고 채워나가야 할 부분이 굉장히 많기에 앞으로도 다양한 장르와 역할을 통해 그 무언가를 찾아 내고 싶다”라고 진지한 자세로 포부를 밝혔다.
 
배우 고수는 이번 영화 ‘루시드드림’에서 아들을 잃어버린 아버지 ‘대호’ 역을 연기해 절절한 부성애를 표현했다.
 
‘자각몽’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와 패기 넘치는 신인감독 김준성 그리고 명품 배우 고수-설경구-강혜정이 의기투합해 탄생한 영화 ‘루시드 드림’. 오는 2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