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루시드 드림’ 고수, “강혜정 여전히 씩씩하더라”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7 17: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배우 고수가 영화 ‘루시드드림’에서 호흡을 맞춘 강혜정을 칭찬했다.
 
오늘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루시드드림’의 주인공 배우 고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고수는 이날 ‘영화를 통해 만나본 강혜정은 어떤 배우였는지’에 대한 질문에 “언젠가는 꼭 다시 호흡을 맞춰보고 싶은 배우”라고 표현하며 말문을 열었다.
 

‘루시드 드림’ 고수 / NEW
‘루시드 드림’ 고수 / NEW

 
그는 “사실 강혜정과는 지난 99년도 드라마 ‘점프’를 통해 처음 만났었다”라고 설명하며 “그때나 지금이나 굉장히 씩씩하고 똑부러지는 친구”라고 강혜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어 그는 “이번 영화에서 강혜정이 연기한 정신과의사 소현은 작품 속 생소한 ‘자각몽’이라는 소재에 대해 설명해야하는 중요한 역할이다”라며 “어찌보면 그런 까다로운 연기를 잘 표현해 낸 배우였다”라고 했다.
 
고수는 “강헤정의 전작들을 기분 좋게 봤던 기억있다 앞으로도 많이 보고 싶은 배우”라고 칭찬했다.
 
배우 고수는 영화 ‘루시드드림’에서 아들을 잃어버린 아버지 ‘대호’ 역을 연기해 절절한 부성애를 표현했다.
 
‘자각몽’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와 패기 넘치는 신인감독 김준성 그리고 명품 배우 고수-설경구-강혜정이 의기투합해 탄생한 영화 ‘루시드 드림’. 오는 2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