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루시드드림’ 고수, “설경구 선배 연기 앞에서는 ‘인정사정’ 없더라”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7 15: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고수가 함께 호흡한 선배 설경구에 대한 존경심을 표현했다.
 
오늘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카페에서 진행한 영화 ‘루시드드림’의 주인공 배우 고수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고수는 이날 ‘함께 호흡한 선배배우 설경구’에 대해 묻는 질문에 “사실 굉장히 엄하고 무서운 선배님으로 생각했었다(웃음) 그런데 실제로는 굉장히 자상하고 친절한분이였다”라고 설명했다.
 

‘루시드드림’ 고수 / NEW
‘루시드드림’ 고수 / NEW

 
그는 “설경구선배에게 맞는 장면이 있는데 정말 힘이 좋으시다”라며 “살살 좀 해주셨으면 했는데 연기에 한 번 몰입하시면 소위 말해 ‘얄짤’없었다(웃음)”라고 유쾌하게 촬영 당시를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정말 설경구 선배님께 내동댕이쳐졌다 ‘인정사정 없다’라는 생각이 들다가도 그런 열정과 몰입력이 대단한 배우라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배우 고수는 이번 영화 ‘루시드드림’에서 아들을 잃어버린 아버지 ‘대호’ 역을 연기해 절절한 부성애를 표현했다.
 
‘자각몽’이라는 신선하고 독특한 소재와 패기 넘치는 신인감독 김준성 그리고 명품 배우 고수-설경구-강혜정이 의기투합해 탄생한 영화 ‘루시드 드림’. 오는 2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