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길강, ‘추리의 여왕’ 캐스팅 확정…‘마약반 팀장’ (공식입장)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7 13:1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배우 안길강이 KBS2 새 수목극 ‘추리의 여왕’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추리의 여왕’은 생활밀착형 추리퀸 설옥(최강희 분)과 하드보일드 열혈형사 하완승(권상우 분)이 시너지 콤비를 이뤄 미궁에 빠진 사건을 풀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휴먼 추리 드라마다.
 
극 중 안길강은 서동경찰서 마약반 팀장으로 본인이 팀장이지만 마약반 에이스에게 끌려 다니며 오히려 업무지시를 받는 처지인 배팀장 역을 맡았다. 어딘가 살짝 모자란 듯 하지만 알고 보면 베테랑 형사로 분해 이번 드라마에서도 역시 시청률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낼 것으로 보인다.
 

안길강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안길강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다양한 작품에서 모든 장면을 자신의 것으로 완벽히 소화, 극의 재미를 배가 시킨다는 평을 받고 있는 안길강은 영화 ‘다찌마와 리’, ‘야수와 미녀’, ‘야수’, ‘식객’, ‘하이힐’, ‘신의 한 수’, 드라마 ‘일지매’, ‘선덕여왕’, ‘추노’, ‘드림하아’, ‘계백’, ‘대풍수’, ‘치즈인더트랩’, ‘대박’ 등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명품 씬스틸러로 자리매김했다.
 
한편, 안길강이 캐스팅을 확정 지은 ‘추리의 여왕’은 KBS2 ‘김과장’ 후속으로 방송 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