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화영-신재하, ‘손의 흔적’ 2월 27일 첫방송 확정…‘로맨스릴러’ (공식입장)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7 1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류화영-신재하의 캠퍼스 로맨스릴러, 웹드라마 ‘손의 흔적’ 시즌1이 27일 첫 방송된다.
 
웹드라마 ‘손의 흔적’은 타인의 문자를 엿볼 수 있는 어플을 손에 넣으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각기 다른 스토리의 3가지 시즌이 차례차례 공개될 예정. 가장 먼저, 류화영과 신재하가 주연을 맡은 ‘손의 흔적’ 시즌1이 오는 27일 월요일 네이버 TV캐스트와 글로벌 TV사이트 VIKI(비키)를 통해 동시 공개를 확정했다.
 
‘손의 흔적’ 시즌 1은 타인의 문자를 엿보는 어플을 획득한 복학생의 파란만장한 대학생활과 위험한 짝사랑을 그린 캠퍼스 로맨스릴러다. 
 

‘손의흔적’ 포스터 / 뿌리깊은나무들
‘손의흔적’ 포스터 / 뿌리깊은나무들

 
네이버에서 연재된 동명의 인기웹툰을 원작으로 하며, 신재하는 모태솔로 복학생 김홍식 역을, 류화영은 남자들의 로망 공대여신 장민영 역을 맡았다. 두 신예스타의 만남에 이목이 집중되는 부분. 달콤살벌 케미는 물론 공감백배 캠퍼스 라이프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손의 흔적’ 시즌1은 네이버 TV캐스트와 VIKI(비키)에서 오는 27일 월요일 첫 공개를 시작으로, 매주 월요일, 목요일마다 총 17회차가 공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