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루시드드림’ 강혜정, 고수에게“남자가 울어서 티슈를 건네줘 보긴 처음이다”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5 16: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영화 ‘루시드드림’(김준성 감독) 배우 강혜정이 함께 출연한 고수가 영화를 보고 눈물을 흘려 놀랬다.
 
오늘 15일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루시드드림’ 언론시사회에는 배우 설경구, 고수, 강혜정 그리고 김준성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배우 강혜정은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묻는 질문에 “영화가 김준성 감독님 께서 의도하신대로 굉장히 잘 만들어진 것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루시드드림’ 강혜정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루시드드림’ 강혜정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그는 “고수씨와 저도 영화를 처음 보는데 고수씨가 굉장히 많이 울었다”라며 “남가가 이렇게 많이 울어서 티슈를 먼저 건네줘 보기는 또 처음이다”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강혜정은 이어 “그만큼 영화가 제법 잘 만들어졌다는 반증이 아닐까 생각한다 ”라며 “그래도 내가 연기하는 모습을 내가 직접 볼때면 아직 항상 부족해보이고 어색하다”라고 말하며 소탈하게 웃어보였다.
 
한편,  대기업 비리 고발 전문 기자 대호(고수)가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루시드 드림’을 이용, 감춰진 기억 속에서 단서를 찾아 범인을 쫓는 기억추적 SF 스릴러 영화 ‘루시드드림’은 설경구, 고수, 강혜정, 박유천 등이 출연하며 오는 2월 22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