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스타포커스]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윤균상, 김상중을 넘어선 주인공 카리스마 발산 가능할까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2.14 23: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번 주에 본격적으로 성인 주역들이 활약을 시작한 드라마가 있다. 그는 바로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이다.
 
그 전까진 홍길동 역에 아역 이로운이 열연을 펼쳤고 이번 주부터는 진짜 주역인 성인 윤균상이 드라마에서 활약을 펼치고 있다. 그는 남다른 연기력과 비주얼로 희대의 풍운아 홍길동으로서 활약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티저 포스터 /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티저 포스터 /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하지만 이런 윤균상에겐 한 가지 과제가 남아있다. 바로 아버지 역인 김상중이다. 물론 이 드라마의 주인공은 엄연히 홍길동 윤균상이므로 극이 흘러감에 따라 그에게 많은 포커스가 갈 것임은 분명하다.
 
다만 과제라는 것은 비록 초반이기는 하나 김상중이 선보이는 카리스마라는 것이 과히 주인공급이었다는 것이다. 아이를 낳다 죽은 아내에 대한 애틋함, 결단력, 책략, 카리스마까지 비록 천민 신분이라고는 하지만 그에게선 그런 신분적인 제약이 전혀 느껴지지 않았다. 최소한 이 드라마의 초반부 주인공은 김상중이라고 해도 전혀 이상하지 않은 수준이다.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김상중 /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방송 캡처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김상중 / MBC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방송 캡처

 
이런 면에 있어 윤균상이 이러한 김상중의 카리스마를 넘어선 활약을 할 수 있을 것이냐는 우려와 기대 양쪽이 공존한다. 만약 초반 김상중의 활약에도 윤균상이 주인공으로서 중심을 완벽하게 잡아낼 수 있다면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 아주 중요한 자산을 얻게 될 것이다.
 
사실 장편 사극에 있어 주인공 이상의 카리스마를 가진 배역이 있는 경우는 이따금 있었다. ‘태조왕건’의 궁예 역이었던 김영철이 그러했고, ‘연개소문’에서는 양제 역의 김갑수가 그러했다. 전자의 경우엔 그래도 왕건 역의 최수종이 극의 주인공으로서 중심을 잡아 드라마의 흥행에 크게 기여 했지만 ‘연개소문’의 경우엔 유감스럽게도 그러지 못했다. 물론 후자의 경우엔 배우보단 각본 등의 문제가 주로 비판의 대상이었지만.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윤균상 / 후너스 ENT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윤균상 / 후너스 ENT

 

어쨌든 드라마는 이제 본격적으로 시작했기 때문에 어느 쪽으로든 속단을 할 수 없다. 특히 이번 주에야 본격적으로 출연한 윤균상은 더욱 그러하다. 미래는 알 수 없지만 후일 드라마가 마무리 될 때 한국 사극 역사에 길이 남을 드라마와 주인공으로서 평가 받을 수 있길 기대해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