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프리즌’ 김래원, “롤모델 한석규와 함께 해 영광이었다”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14 12: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영화 ‘프리즌’ (감독 나현)배우 김래원이 평소 롤모델로 꼽아온 한석규와의 촬영소감을 밝혔다.
 
오늘 14일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 열린 ‘프리즌’ 제작보고회에는 배우 한석규, 김래원, 정웅인, 조재윤, 신성록 그리고 나현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배우 김래원은 ‘평소 롤모델이라고 말했던 한석규 배우와 함께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정말 좋았다”라고 진심이 묻어나는 답변을 시작했다.
 

김래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김래원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그는 “배우로서는 물론이고 인격적으로 큰영향을 받을 수 있는 선배님이다”라며 “일단 내가 배우고자 하는 마임이 컸기에 함께 하면서 많은걸 느낄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래원은 “평소 한석규 선배님을 사석에서 만나면 항상 ‘우리는 언제 한 번 영화작품 같이 하려나’라고 말씀해 주셨는데 드디어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스러운 시간이었다”라며 “그런 사실 그런 기쁜 마음을 마음껏 드러내진 못했다”라고 말했다.
 
김래원은 “영화 속에서는 쟁쟁하게 대립을 보여줘야 하는 관계였기에 일부로 그런 기쁘고 존경스러운 마음을 감췄다. 아마 한석규 선배님께서도 눈치채셨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한석규, 김래원, 정웅인, 조재윤, 신성록 등이 출연하는 감옥에서 세상을 굴리는 놈들, 그들의 절대 제왕과 새로 수감 된 전직 꼴통 경찰의 범죄 액션 영화 ‘프리즌’은 오는 3월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