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고급 레스토랑 ‘느린 식사’에 당황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2.14 10:2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최고의 사랑’ 김숙-윤정수 커플이 벨런타인데이를 맞이했다.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에서 가상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윤정수와 김숙이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평소엔 잘 찾지 않던 고급 레스토랑을 방문 했다.
 
굶주린 배를 안고 레스토랑에 들어선 윤정수와 김숙은 럭셔리한 분위기에 긴장하며 간단한 물 주문에도 허둥지둥하는 등 평소 같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무려 3시간 동안 천천히 음미 할 수 있는 풀코스 정찬을 먹게 된 두 사람은 음식이 나오자마자 한 입에 털어 넣고는 다음 음식이 나올 때까지 기다리지 못하고 식전 빵을 끊임없이 리필했다.
 

‘최고의 사랑’ 윤정수-김숙 / JTBC ‘최고의 사랑’
‘최고의 사랑’ 윤정수-김숙 / JTBC ‘최고의 사랑’

 
급기야 김숙은 빵으로 배를 채우며 “오빠, 여긴 해장국 하나 먹고 와야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밸런타인데이 이야기는 14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