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최고의 사랑’ 김숙, 잠든 윤정수 몸에 문신 새기다
  • 표미내 기자
  • 승인 2017.02.14 10: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표미내 기자] 김숙의 예술혼이 불타 올랐다.
 
JTBC ‘님과 함께 시즌2-최고의 사랑’에서 가상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김숙이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윤정수를 위한 특별 이벤트를 준비했다.
 
녹화 당시 김숙은 직접 준비한 초콜릿 팩을 윤정수에게 발라주는 등 전신마사지를 해주며 ‘쇼윈도부부’ 답지 않게 달달한 분위기를 연출했다.하지만 마사지 도중 잠이 든 윤정수를 보며 장난기가 발동한 김숙은 미리 준비한 헤나 잉크로 윤정수의 다리에 커다란 두꺼비 문신을 새겼다. 아무것도 모른 채 꿀잠을 자고 일어난 윤정수는 자신의 다리에 새겨진 문신을 보고 경악과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최고의 사랑’ 윤정수-김숙 / JTBC ‘최고의 사랑’
‘최고의 사랑’ 윤정수-김숙 / JTBC ‘최고의 사랑’

 
이에 김숙은 “오빠가 코 골면 예술혼이 불타오른다”라고 밝히며 “앞으로 내 앞에서 코 골지 마”라고 오히려 큰소리를 쳐 웃음을 자아냈다.
 
윤정수의 ‘웃픈’ 이야기는 14일 화요일 오후 9시 30분 ‘최고의 사랑’에서 확인 할 수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