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테마] ‘미씽나인’ 무인도를 통해 본 인간 사회는 어떤 모습일까?…‘캐릭터별 성향과 변화’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2.07 1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미씽나인’ 정경호-백진희-박찬열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미씽나인’ 정경호-백진희-박찬열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미씽나인’은 비행기 추락이라는 갑작스런 재난과 한정된 공간인 무인도를 통해 우리 사회 전체를 조망하고 있다.
 
‘미씽나인’은 단순히 인간의 생존을 보여주는 것 이상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는 조난자들이 처음 무인도에 떨어진 순간부터 극한의 위기를 맞기까지의 과정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이기주의자와 이타적인 인물 등 다양한 인물의 변화와 인간군상이 담겨 있다.
 
특히 보트에 태워 탈출할 두 사람을 고르는 최태호(최태준 분)는 다 같이 살아야한다는 허황된 생각을 가진 사람, 마음 약한 사람, 속을 알 수 없는 사람, 몸이 약한 사람 등을 제외한다. 그는 적당히 지저분하고 이기적이며 자기 안위가 더 중요한 인물로 황재국(김상호 분)을 선택, 치밀한 계획 하에 탈출을 감행한다. 5회의 이 장면을 시작으로 점차 뚜렷하게 드러나는 캐릭터별 성향과 변화를 짚어봤다.
 
‘미씽나인’ 백진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미씽나인’ 백진희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서준오, 라봉희_이타적인 인간의 표본
라봉희(백진희 분)는 처음부터 끝까지 이타적인 성향을 보이는 대표적인 인물이다. 손수 식량을 구해오는 것은 물론 아무도 나서지 않는 상황에도 바다 속에서 캐리어를 찾아와 무리를 챙긴다. 또 다른 섬에 고립돼 더 위험해진 상황에서도 “나 혼자 사는 게 사는 거야?”라는 라봉희의 대사는 혼자서 탈출하는 것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생각하는 그녀의 이타심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무인도 표류 첫날, 마냥 뺀질대고 불평만 하던 서준오(정경호 분)가 위급한 상황에서는 동료들을 우선으로 챙기는 모습에서 그의 진짜 본성을 만날 수 있다. 그는 한밤중에도 “보트 잃어버리고 여기서 평생 살아도 상관없어, 사람이 중요하지”라며 봉희와 소희(류원 분)를 구해야한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낸다. 최태호를 끝까지 내치지 않도록 사람들을 설득시키며 리더의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미씽나인’ 정경호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미씽나인’ 정경호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이기주의자 최태호, 사람으로 인해 변한 윤소희
자신 때문에 고립된 두 사람을 향해 누구보다 냉정한 모습을 보인 최태호. 살기위해 무자비한 본성을 드러낸 그가 도망쳤다 돌아온 이후에는 약자의 입장으로 얼굴을 바꿔 무리에 복귀하는 모습을 통해 추악한 인간의 끝을 확인할 수 있다.
 
초반 윤소희도 자신의 죽음은 두려워하지만 남의 죽음은 신경 쓰지 않는 이기적인 성향을 보였다. 모두를 믿지 못했던 그녀는 자살시도까지 하지만 자신을 구해준 라봉희를 유일하게 신뢰하며 최태호와 달리 점차 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미씽나인’ 박찬열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미씽나인’ 박찬열 / 톱스타뉴스포토뱅크

 
#정기준, 하지아, 이열_인간의 양심
무리를 위해 희생한 봉희를 구하려고 윤리적인 도리를 내세운 정기준(오정세 분), 사람부터 구하는 게 우선이라고 주장한 이열(박찬열 분)을 비롯해 하지아(이선빈 분)는 남자친구인 최태호에게 주먹을 날리면서까지 의리를 지키려는 단호함을 보인다. 기준과 지아는 준오, 봉희처럼 모두가 다 같이 살아야 한다는 생각은 하지만 문제를 일으키는 최태호를 죽여야 한다는데 뜻을 모으는데서 차이점을 드러낸다.  
 
한편, 지난 6회 방송에서는 최태호가 또 다른 생존자로 돌아왔음이 밝혀졌다. 이어 7회에서는 최태호와 기억을 찾은 라봉희의 치열한 진실공방이 펼쳐질 것을 예고, 두 사람의 증언이 어떤 양상을 드러낼지 궁금증이 가중되고 있는 MBC 수목 미니시리즈 ‘미씽나인’은 내일(8일) 밤 10시 7회가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