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조작된도시’ 지창욱, “내가 ‘악역’ 연기하면 다들 놀랄 것”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2.02 19: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지창욱이 다양한 장르와 역할에 대한 배우로서의 욕심을 보여줬다.
 
오늘 2일 오후 서울 종로구 팔판동 카페에서 진행한 인터뷰에서 영화 ‘조작된 도시’ 배우 지창욱은 ‘욕심나는 역할이나 장르’에 대해 묻는 질문에 “사실 아직 안해본 장르와 역할들이 굉장히 많아서 하나를 콕 집어 말하기가 어렵다”며 이야기를 시작했다.
 
지창욱은 “드라마 ‘THE K2’이후 밝힌 적 있는데 ‘로맨틱 코미디’장르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은 물론 정말 무서운 공포물에도 도전 해보고 싶다”라고 밝혔다 
 

‘조작된 도시’ 지창욱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조작된 도시’ 지창욱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이어 그는 “욕심나는 역할 또한 굉장히 많은데 내가 ‘악역’을 연기하는 모습을 다들 상상 못 하시는 것같더라”며 “그렇기에 더욱 내가 ‘악역’을 연기하면 놀라고 흥미롭게 봐주시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자신있는 장르가 ‘액션’이 아니냐고들 물으시는데 경험이 있고 다른 장르보다 부담이 적은건 사실이다 하지만 아직은 보여줄게 많지 않을까 싶은 마음도 있고 사실 그렇게 ‘액션’이라는 틀에 갇히고 싶지 않다”라고 담백하게 연기자로서의 소신을 밝혔다.
 
배우 지창욱은 영화 ‘조작된 도시’를 통해 첫 스크린 주연을 맡았다. ‘웰컴 투 동막골’의 박광현 감독이 연출을 맡은 ‘조작된 도시’는 게임 세계에서는 리더지만 현실에서는 백수인 지창욱(권유)이 영문도 모른 채 강간 살인범으로 몰린 뒤 누명을 벗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을 그린다.
 
지창욱의 첫 스크린 데뷔작 ‘조작된 도시’ 오는 2월 9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