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포켓몬고’, 6개월만에 한국 상륙 “속초 안 가도 된다” VS “이제서야?”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7.01.24 10: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증강현실 게임인 ‘포켓몬고’가 한국에 상륙했지만 네티즌들의 의견은 반반이다.
 
24일 오전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애플의 앱스토어에 포켓몬고(Pokemon Go) 애플리케이션이 올라왔고 현재 다운로드가 가능하다. 해당 앱을 찾으려면 한글 대신 영어로 제목 ‘Pokemon Go’를 입력해야 한다.
 
그러나 미국과 유럽 등 주요 국가에 게임을 출시한 지 6개월 만이다. 뿐만 아니라 일부 기기의 경우 정상적으로 내려받기가 이뤄지지 않고 있는 상황.
 
포켓몬고 / 포켓몬고 화면 캡처
포켓몬고 / 포켓몬고 화면 캡처

 
이에 네티즌들은 “속초 안 가도 된다”는 긍정적인 반응과, “이제 나와서 재밌으려나” 라는 부정적인 반응이 번갈아 나오고 있는 상황.
 
또한 이용자들이 게임에 집중하면서 주변 시설 등을 인지하지 못해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실제 일본에서는 지난해 포켓몬 고로 인명 사고가 여러 차례 발생해 사회 문제로 떠오르기도 했다.
 
한편, 포켓몬고의 제작사인 나이앤틱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포켓몬고의 한국 서비스 출시를 공식 발표하고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