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예능리뷰] ‘팬텀싱어’ 곽동현-박상돈-백인태-유슬기, 남다른 가창력과 박력으로 여심 강탈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1.20 2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팬텀싱어’ 곽동현-박상돈-백인태-유슬기가 특별한 무대를 펼쳤다.
 
20일 방송된 JTBC‘팬텀싱어’에서는 결승 1차전이 펼쳐졌다. 이번 무대는 마지막 팬텀싱어가 되기 위해 펼쳐지는 아주 중요한 무대다.
 
‘팬텀싱어’ 곽동현-박상돈-백인태-유슬기 / JTBC ‘팬텀싱어’ 방송 캡처
‘팬텀싱어’ 곽동현-박상돈-백인태-유슬기 / JTBC ‘팬텀싱어’ 방송 캡처

 
여기에 첫 번째 무대로 곽동현-박상돈-백인태-유슬기가 ‘인기현상’이라는 팀으로 무대에 나섰다.
 
그들이 준비한 곡은 ‘L’amore si muove’였다. 네 사람은 완벽한 하모니와 남성적인 박력으로 이목이 모이게 했다.
 
또한 굵직한 저음과 남다른 성량은 여심이 설레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이들의 무대가 끝난 후 윤종신 등의 심사위원들은 곽동현의 영입이 신의 한수라고 극찬했다.
 
한편, JTBC ‘팬텀싱어’는 매주 금요일 저녁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