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병헌(Lee Byung Hun), '광해' 프리미엄 시사회 후 'LA Times' 로부터 극찬세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배우 이병헌이 미국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잡지 ‘LA Times’에서 극찬을 받았다.
[배여정 기자]   
▲ 사진=이병헌(Lee Byung Hun), 톱스타뉴스 최규석 기자

지난달 14일 이병헌 주연의 영화 ‘광해’는 한국영화 최초로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미술관(Los Angeles County Museum Of Art, 이하 LACMA)에서 레드카펫 프리미어 시사회를 개최했다.
 
시사회가 끝나고 연이어 이어진 5시간의 걸친 영문매체 인터뷰를 가진 이병헌은 LA 매체들에게 박수를 받았으며, 특히 ‘LA Times’의 평론가 Robert Abele은 "이병헌은 영화를 이끄는 최고의 메인 지휘자 같은 역할을 했다"며 이병헌을 극찬했다.
 
‘LA Times’와의 인터뷰에서 이병헌은 영화의 개봉을 함께하지 못하고 온 것에 대한 아쉬움과 미안함을 전하며 많은 사랑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또한 지난 6월 헐리우드 그라우만스 차이니스 씨어터(Grauman's Chinese Theatre) 앞에서의 핸드프린팅 행사에 대한 소감 및 브레드피트, 안소니 홉킨스 등과 함께 하는 차기 영화 ‘RED2’에 대한 포부 등을 밝혔다.
 
해외 관계자는 "한국 배우로서‘LA Times’에 인터뷰를 장식한다는 건 국위선양에 가까울 정도다. 배우 이병헌을 통하여 단순히 영화홍보를 넘어 대한민국이라는 나라의 위상을 높힌 셈"이라며 그의 ‘LA Times’진출에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이병헌은 영화 ‘광해’의 홍보를 위해 제17회 부산 국제 영화제에 참석하여 관객들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진 후 영화 ‘RED2’의 촬영을 위해 런던으로 출국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