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사임당, 빛의일기’ 이영애, 무릎꿇고 눈물 왜? 눈 뗄수 없는 4차 티저공개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1.17 09: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사임당, 빛의 일기가 예측 불가능한 흥미진진한 티저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푸른바다의 전설’ 후속으로 오는 26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측이 궁금증을 유발하는 4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사임당’은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퓨전사극이다. 
 

‘사임당, 빛의일기’ 이영애 /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사임당, 빛의일기’ 이영애 / 그룹에이트, 엠퍼러엔터테인먼트코리아

 
일기 속에 숨겨진 천재화가 사임당의 불꽃같은 삶과 ‘조선판 개츠비’ 이겸(송승헌 분)과의 불멸의 인연을 작가의 상상력으로 아름답게 그려낸다. 예상을 깨고 정통 사극이 아닌 퓨전사극으로 제작돼 궁금증과 기대감을 한층 높이고 있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30초 남짓의 짧은 러닝타임에도 불구하고 눈을 뗄 수 없는 흡입력 강한 이야기로 보는 이들을 사로잡는다. 이영애(서지윤 역)는 강사 교체라는 날벼락 같은 소식에 최종환(민정학 교수 역) 앞에 무릎을 꿇고 눈물까지 흘려 어떤 사연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팩 소주를 마시며 이탈리아 거리를 헤매던 이영애는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의 일기를 매개로 마치 과거로 빨려들어간 듯한 사임당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극과 극의 모습으로 눈길을 끈 박혜수와 양세종은 생애를 관통하며 이어질 사임당과 이겸의 운명적 인연의 시작을 알린다. “내 인생을 하루아침에 뒤바꿔 놓은 그 시가 남아있었다”며 절규하는 이영애(사임당 역)의 애타는 모습이 궁금증을 자아내고, 대사 한 마디 없이 형형한 불꽃같은 눈빛으로 순식간에 화면을 압도하는 송승헌은 연기 변신을 기대케 한다.
 
한편, ‘사임당’은 ‘푸른바다의 전설’ 후속으로 SBS 수목 황금 라인업을 이어간다. 오는 26일 목요일 밤 10시 SBS에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