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 연이은 강행군에 코피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1.14 2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솔로몬의 위증’에서 김현수가 코피를 쏟았다.
  
14일 방송된 JTBC ‘솔로몬의 위증’에서는 김현수가 재판 후 코피가 쏟아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현수는 금일까지 방송된 재판까지 강행군을 펼쳐왔다.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 / JTBC ‘솔로몬의 위증’ 방송 캡처
‘솔로몬의 위증’ 김현수 / JTBC ‘솔로몬의 위증’ 방송 캡처

 
더불어 백철민이 살인을 할만한 인물이라는 사실에 대해 입증한 성과까지 보였다.
 
그러나 이러한 강행군으로 코피까지 쏟았다. 이에 김현수는 “열심히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면 이상한걸까”라고 말하는 엉뚱함까지 보였다.
 
하지만 김현수의 피로는 몸에만 있지 않았다. 김현수는 자신이 잘하고 있는 것일까라며 장동윤에게 문자 보내는 모습으로 정신적 고민이 있다는 점까지 선보였다.
 
한편, JTBC ‘솔로몬의 위증’은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저녁 8시 30분에 방송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