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리포트] ‘더 킹’ 조인성, “정우성과 호흡, 남들이 부러워하겠다 생각”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7.01.12 17: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더 킹’의 큰 두 남자배우 정우성과 조인성은 서로의 연기를 어떻게 봤을까.
 
12일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더킹’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더 킹’은 무소불위 권력을 쥐고 폼나게 살고 싶었던 태수(조인성)가 대한민국을 입맛대로 좌지우지하는 권력의 설계자 한강식(정우성)을 만나 세상의 왕으로 올라서기 위해 펼치는 이야기다.
 
‘더 킹’에서는 한국 영화계에서 인정받는 배우 조인성, 정우성, 배성우, 류준열 등이 합류하며 시너지를 선보였다. 다영한 장르 안이서 100% 자신의 기량을 펼친 그들이 이번 영화에서 또 어떤 케미를 발산할지에 대해 사람들의 시선이 끊이지 않고 있다.
 
‘더 킹’ 조인성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더 킹’ 조인성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이날 조인성은 정우성과 호흡에 대해 “우성이형이랑 함께 한 것 자체가 영광이었다”라며 “글쎄, 각자 또 다른 색깔이 있구나, 그것을 감독님이 각자의 색에 맞게 감독님이 담아주신 게 아닌가 감사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내 나이 또래에 정우성 형을 보면서 꿈을 키운 사람들이 많다”라며 “다른 배우들이 부러워할 것 같다 생각하면서 영화 봤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에 정우성은 “인성씨가 데뷔할 때 부터 같은 소속사에서 지켜봤었다”라며 “어떻게 하다 보니까 배우로서 성장해 가는 걸 멀리서 밖에 볼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시나리오로 이 캐릭터로 인성이랑 하면 좋겠다 생각했다. 내가 어떻게 캐릭터를 풀어내는지, 어떤 조인성으로 성장했는지 풀 수 있겠다 했다. 멋진 남자 배우 조인성이 돼 있었다”라며 “꽤 멋진 박태수를 만들어 내지 않았나 한다”라고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영화 ‘더 킹’은 오는 18일 개봉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