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신인상’ 당연히 류준열만 받을 줄 알았다”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7.01.11 18: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11일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의 한 까페에서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극본 양희승 김수진 연출 오현종 남성우 제작 초록뱀미디어) 남주혁의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남주혁은 MBC 수목드라마 ‘역도요정 김복주’에서 스타트 트라우마를 극복한 후 수영대회에서 2위를 달성하며 희망찬 미래를 예견한 수영선수 정준형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역도요정 김복주’ 남주혁 / 톱스타뉴스 조슬기기자

 
이날 남주혁은 “‘2016 MBC 연기대상’에서 ‘신인상’ 수상을 기대했는지”에 대한 질문에 “전혀 예측하지 못했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그는 “류준열형이 워낙 크게 활약했는데 후보에 있었고 당연히 한 명만 주는거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라며 “그런데 제 이름까지 호명해 주시더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남주혁은 “상을 받으니 당장 ‘앞으로 어쩌지’하는 생각부터 들더라” “그렇게 뜻 깊고 좋은 상을 주시니 큰 부담이면서 동시에 큰 동기부여가 됐기에 정말 소중히 간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정말 1도 기대하지 않으셨냐”는 난감 할 수 있는 질문에는 “사실 내심 기대 정도는 했었다”라고 재치있게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줬다.
 
한편 MBC ‘역도요정 김복주’는 오늘 11일 밤 10시,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