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조’ 현빈-김주혁, 열애 사실에 “잘 만나고 있다”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7.01.10 17: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공조’가 열애로 물들었다. 이들의 열애가 흥행에도 공조할까.
 
지난해 12월 16일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김주혁은 이유영과 열애 사실에 대해 “기사 난지 이틀 밖에 안 됐다”라며 “뭐 별 일 있겠나. 잘 만나고 있다”라고 너털 웃음을 보였다.
 
그러나 현빈은 “여러 상황을 봤을 때 개인 적인 얘기가 화두가 되기에 조심스럽다”라며 “영화를 가지고 처음 공식 석상에서 얘기를 하는 게 조금 아끼고 싶은 부분이다”라고 조심스러움을 보였다. 
 
이어 “서로 좋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 상태에서 지금 막 시작한 거다. 천천히 조심히 잘 알아가려고 한다”라며 “많은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다”라는 말을 전했다. 
 
‘공조’ 김주혁-현빈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공조’ 김주혁-현빈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영화 ‘공조’는 작전 중 아내와 동료들을 잃게 된 특수 정예부대 출신의 북한형사 ‘림철령’(현빈 분). 남한으로 숨어든 북한 조직의 리더 ‘차기성’(김주혁 분). 정직 처분 중인 생계형 형사 ‘강진태’(유해진 분). 임무를 완수해야 하는 철령과 임무를 막아야만 하는 진태. 그들에게 주어진 시간은 단 3일, 한 팀이 될 수 없는 남북 형사의 예측불가 공조수사가 시작된다는 내용의 액션 영화다.
 
영화 개봉에 앞서 주연을 맡은 현빈과 김주혁이 함께 열애설을 터뜨려 한 차례 사람들의 주목을 받고 있는 상황. 또 ‘럭키’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 유해진부터 ‘THE K2’로 연기돌에서 배우로 거듭난 윤아까지. 개봉 전부터 영화 팬들의 관심이 뜨겁다.
 
한편, 영화 ‘공조’는 2017년 1월 개봉을 예정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