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지의 제왕’ 우리 몸의 주름 펴야 건강 수명이 늘어난다 편
  • 김현덕 기자
  • 승인 2017.01.10 15: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덕 기자] 일본 열도를 "동안 열풍"에 휩싸이게 한 주인공이 ‘엄지의 제왕’에서 그 비법을 직접 소개한다.
 
10일 방송되는 ‘엄지의 제왕-우리 몸의 주름 펴야 건강 수명이 늘어난다" 편에는 그 주인공인 페이스 트레이너 핫토리 사야카가 출연, 하루 10분만 따라 해도 얼굴의 주름을 펼 수 있다는 "기적의 페이스 운동법"을 전수한다. 핫토리 사야카는 "기적의 페이스 운동법"을 통해 일본 전역을 사로잡은 인물로, 그 열풍은 최근 국내로도 이어져오고 있는 상황.
 
핫토리 사야카의 동안 비법은 다름 아닌 "빨대 운동". 빨대를 입에 물고 얼굴 근육을 사용해 실시하는 이 운동법은 일본에서 지난 1년간 수강에 참여한 사람들의 98% 이상이 효과를 봤다고 알려져 화제가 된 바 있다. 
 

‘엄지의 제왕’- 우리 몸의 주름 펴야 건강 수명이 늘어난다 / MBN ‘엄지의 제왕’
‘엄지의 제왕’- 우리 몸의 주름 펴야 건강 수명이 늘어난다 / MBN ‘엄지의 제왕’

 
이에 핫토리 사야카는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빨대 운동을 하면 얼굴 근육에 균형이 잡히고 10분만 해도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주름 개선에 도움이 된다"고 소개했다. 이어 “수강생 중 한 명은 보톡스 부작용으로 인해 찾아왔는데, 부작용 개선뿐 아니라 천연 보톡스 효과까지 있었다”고 전해 놀라움에 궁금증까지 높였다. ‘하루 10분 운동의 기적’을 체험할 수 있는 ‘빨대 운동법’은 방송을 통해 자세히 확인 가능하다.
 
한편, 방송에서는 ‘갑자기 생긴 얼굴 주름이 우리 몸에 생긴 질병의 신호일 수 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가정의학과 서희선 교수는 "얼굴에 갑자기 주름이 늘어났다면, 혈관 질환을 의심해야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충격에 빠뜨렸다.
 
서 교수는 "혈압이 높은 사람일수록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않고, 그렇게 되면 미세혈관 기능이 떨어져 혈액 공급이 피부까지 전달되지 않는다. 그러면 그 부분 세포에 노화가 오는 것”이라고 그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또 서 교수는 “나아가 얼굴에 갑자기 깊은 주름이 생기는 경우, 몸 속 단백질이 부족하다는 신호일 수 있어 골다공증까지 의심해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우리 몸의 주름과 건강의 상관관계는 10일 밤 11시 MBN ‘엄지의 제왕’에서 공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