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육영재단 폭력사태 관계자 증언 단독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육영재단 폭력 사태에 대해 조명했다.
 
8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육영재단 폭력 사태에 대해 조명했다.
 
그중 제보자가 제작진에게 제보를 했다. 그는 육영재단 폭력사태의 관계자였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보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보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제보자는 그 사태에 구인회라는 조직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리고 인물 중에는 2008년에 한나라당 비례대표 2번 받은 임두성도 있었다. 또 문고리 4인방으로 알려진 故 이춘상 역시 있었다고 말해 이목이 모이게 했다.
 
또한 제보자는 폭력사태 당시 정윤회를 본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여자를 소개 받은 적이 있는데 그 여자가 최순실인 것 같다고 함께 이야기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보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보자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와 같은 그의 제보는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게 했다.
 
한편,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매주 일요일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