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너의 이름은.’ 샤이니 종현, “영화 보고 세 번 울었다, 인생 영화 바뀌어”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7.01.06 13: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영화 ‘너의 이름은.’이 개봉 2일차에도 132,340명 관객을 동원, 누적관객수 344,607명을 기록하며 전체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개봉 첫날(1/4) 일본 애니메이션으로는 ‘하울의 움직이는 성’(2004) 이후 13년만의 박스오피스 1위의 쾌거를 이룩해 화제를 낳은 작품. 또한 부동의 1위였던 한국영화 화제작 ‘마스터’를 비롯 쟁쟁한 블록버스터 신작들을 모두 제친 쾌거로 대중의 관심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이에 실관람객들의 폭발적인 호평으로 입소문 열풍까지 더해져 주말까지 상승세가 계속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영화 ‘너의 이름은.’은 네이버 관람객 평점 9.44 등 각종 영화 및 포탈사이트에서 높은 평점을 받고 있으며, 30.2%로 예매율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는 14.2%로 예매율 2위를 차지하고 있는 ‘마스터’의 2배 이상의 수치이다.
 

흥행 기록 / 화면 캡처
흥행 기록 / 화면 캡처

 
이와 같은 흥행 신드롬 속에 지난 4일(수) 내한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다채로운 극장 행사로 관객과의 만남을 지속하고 있다. 또한 차주 9일(월) 밤 12시에는 MBC FM4U '푸른 밤 종현입니다'에 출연해, 영화 속 래드윔프스의 음악부터 캐릭터 설정, 제목에 담긴 메시지 등 ‘너의 이름은.’의 숨겨진 제작과정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영화를 보고 세 번 울었다. ‘너의 이름은.’으로 내 인생 영화가 바뀌었다”고 영화의 감동을 전한 DJ 종현(샤이니)은 청취자를 대신해 실관람객으로서 진짜 궁금했던 질문을 던지는 등 시종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녹음이 진행됐다.
 
한편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오늘(6일) 오전 11시에 SBS파워FM ‘박선영의 씨네타운’에 생방송 출연해 보다 많은 관객들과 소통할 예정이며, 이어질 극장 무대인사, 메가토크로 내한 일정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신카이 마코토-샤이니 종현
신카이 마코토-샤이니 종현

 
영화 ‘너의 이름은.’은 꿈 속에서 몸이 뒤바뀐 도시 소년 ‘타키’와 시골 소녀 ‘미츠하’, 만난 적 없는 두 사람이 만들어가는 기적과 사랑에 관한 이야기. 전세계적인 흥행 신드롬을 불러 일으키며 재패니메이션의 새 역사를 다시 쓰고 있는 작품으로, 천 년 만에 혜성이 다가오는 일본을 배경으로 절대 만날 리 없는 두 사람 ‘타키’와 ‘미츠하’가 기적적으로 이어지며, 서로의 이름을 잊지 않기 위해 펼치는 감동의 드라마를 압도적인 영상미와 스케일로 그려낸다.

 
‘초속5센티미터’‘언어의 정원’으로 국내 두터운 팬 층을 지닌 신카이 마코토 감독의 명실상부 대표작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마니아 관객은 물론 평소 애니메이션을 즐기지 않는 폭넓은 영화 관객들에게 까지 폭발적인 호평을 받고있어 더욱 흥행 추이에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