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아이템] 황치열, “올해의 목표 뮤지션 이미지 쌓고 싶어”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7.01.05 09: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황치열의 훈훈한 남친미가 느껴지는 패션 화보가 공개됐다.
 
황치열은 1월 5일 발간한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을 통해 한중을 동시에 사로잡은 매력 부자의 면모를 뽐냈다. 부드러운 퍼 코트, 흰 티셔츠, 밝게 워싱된 데님을 입은 모습에서는 친근하고 훈훈한 ‘남친미’가 풍겼다.
 
화보 촬영 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황치열은 최근 KBS2 ‘불후의 명곡’ MC로 합류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일단 놀랍다”며 “나는 무대에 서면 다음 무대가 나에게 주어질까 생각한다. 그만큼 간절했던 무대에서 이제는 MC가 되니 어안이 벙벙하다”고 말했다. 이어 “문희준 형, 정재형 형도 계시니 잘 배우고 보필해서 출연하는 분들을 더 빛내고, 긴장을 풀 수 있는 대기실을 만들고 싶다”며 “개인적으로 장원급제해서 고향 가는 느낌이다. 출연자였던 내가 MC석에 앉아 누군가를 소개하니까 어색할 거 같기도 하다. 나만의 또 다른 도전이 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황치열 / 하이컷
황치열 / 하이컷

 
황치열은 2017년 목표에 대해 “2016년에 내가 생각했던 것보다 너무 많은 사랑을 받아서 올해 어떤 목표를 세워야 하는지 감이 오지 않는다”며 “한국에서는 조금 더 뮤지션의 이미지를 쌓고 싶다. 나만의 색깔이 담긴 노래를 만드는 건 끊임없는 숙제인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한중 문화 홍보대사를 하고 있는데 양쪽의 문화 교류를 돕는 것도 목표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황치열의 화보는 1월 5일 발간된 ‘하이컷’ 189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또 10일 발행되는 ‘디지털 하이컷’ 어플을 통해 지면에선 볼 수 없는 생동감 넘치는 화보와 영상을 감상할 수 있다.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 플레이에서 하이컷, 혹은 high cut을 검색한 뒤 어플을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황치열 / 하이컷
황치열 / 하이컷

 
황치열 / 하이컷
황치열 / 하이컷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