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외수, 김진태 국회의원상 거부 문제에 지지 의사 표명 “춘천에 어둠이 걷히기 시작하나 봅니다”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7.01.04 19: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외수가 김진태 국회의원상을 거부한 학생들을 지지했다.
 
4일 이회수는 자신의 트위터에 “역풍 맞은 김진태 의원…지역구 학교 ‘국회의원 표창’ 거부 확산 … 춘천에 안개가 걷히기 시작하나 봅니다”라는 글을 게재핬다.
 
이외수 트위터 메시지 / 이외수 트위터
이외수 트위터 메시지 / 이외수 트위터

 
이날 춘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77개 초중고 중 50개 학교만이 지역국회의원상을 받겠다고 신청했고, 나머지 27개 학교는 김진태 국회의원상 수상을 거부한다는 뜻을 밝혔다.
 
지난해 11월 국회에서 열린 법사위 전체회의에서 김진태 의원은 “오늘 만약 이 법안이 통과된다면 ‘촛불’에 밀려 ‘원칙’을 저버린 법사위 오욕의 역사로 남게 될 것이다. 촛불은 촛불일 뿐이지, 바람이 불면 다 꺼진다. 민심은 언제든 변한다”라는 발언으로 엄청난 비난을 받은 바 있다.
 
이에 따라 더불어 민주당 정청래 전 의원 등의 수상거부 지지 표명이 이어지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