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송리뷰]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군 관계자와 자로의 비공개 토론회 공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군 관계자와 자로의 비공개 토론회를 공개했다.
 
25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군 관계자와 자로의 비공개 토론회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세월X’의 주인공인 자로와 군 관계자의 비공개 토론회 내용을 방송했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출연진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출연진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방송 캡처

 
자로는 세월호의 침몰 원인으로 ‘외력’을 꼽아 논란의 중심이 된 인물이다.
 
자로는 또한 조타 실수는 없었다고 주장한 바도 있다.
 
이에 군 관계자는 목격자의 진술에 “그가 조타를 잘하는 편이 아니었다”는 내용도 있다고 말했다. 이에 자로의 주장이 편향적이라고 했다.
 
그러나 다른 전문가는 자로와 군 관계자의 주장 모두가 아닌 세월호의 기계고장 가능성을 제기했다.
 
해당 전문가는 결론적으로 해당 부분에 대해 여러 가능성이 있다고 말해 진실이 무엇인지 궁금증은 더욱 커지고 있다. 그리고 토론회 내용 중 어느 쪽이 더 진실이 가까운 것인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매주 일요일 9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