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포커스] 유재석, 국민 MC의 13번째 대상이 ‘당연’하지 않은 이유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12.30 13: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유재석이 13번째 대상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그 어떤 이들도 이것에 대해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
 
29일 진행된 ‘2016 MBC 방송연예대상’에서 유재석이 대상의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그런 그는 수상을 위해 무대 위에 오르면서도 고개를 숙이며 다른 후보들에게 미안함을 금치 못했다. 보는 사람들까지도 마음을 흔드는 진심이 보였다.
 
KBS, SBS에서도 후보에 이름을 올렸으나 김종민과 신동엽에게 돌아가며 MBC에서 또한 수상 여부가 모호했던 상황이었으나, 역시나 유재석은 또다시 MBC에서 상을 거머쥐며 ‘유느님’의 행보를 계속했다.
 
유재석은 ‘2016 MBC 방송연예대상’ 이후 총 13번의 대상 수상 경력이 생겼다. 백상예술대상 대상을 추가하면 총 14번의 최다 대상을 거머쥔 자타공인 한국 최고의 명 MC에 올랐다. 이경규는 총 8번, 강호동은 총 6번의 수상 경력을 가지고 있다. 수치로 따질 수 없는 상이지만 수치로만 따졌을 경우 무려 2배 가까이 되는 엄청난 숫자다.
 
유재석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유재석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날 유재석의 수상 소감 또한 빠질 수 없는 화제가 됐다. 유재석은 대상 수상 후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느끼고 배운다. 요즘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닫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요즘 꽃길 걷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소수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그리고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걷는 그런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현 시국을 비판하기도 했다.
 
13번이 넘는 수상 경력 동안 ‘유재석이 또 받아?’라는 지적이 없는 것은 어찌보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먼저 상을 받으면서도 먼저 고개를 숙이는 그의 모습은 아주 오랜 시간 정상의 있는 사람이 가질 수 있는 최고의 모습이었다. 뿐만 아니다 그의 선행은 ‘미담 자판기’ 처럼 줄줄 쏟아져 나온다.
 
그렇다고 이 상이 단순히 ‘착하다’는 그의 심성에서 나온 것은 아니다. 방송 내내 누군가를 배려하면서도 그의 ‘깝’을 발산하며 방송을 쭉 이끌어 오고 있다. 곧 종영이 예정된 SBS ‘런닝맨’을 비롯 KBS ‘해피투게더’와 MBC ‘무한도전’을 10년 가까이 끌어오며 지친 모습을 보이기 보다 그의 능력을 십분 발휘해 다시 정상으로 끌어 올렸다. 그런 그의 노력이 지금의 유재석을 만들었다.
 
같은 날 ‘2016 MBC 방송예능대상’ 최우수상을 받은 김성주는 유재석에게 “유재석씨 따라가기가 너무 힘들다”고 말하면서도 “목표가 돼 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그런 그의 수상 소감에서 유재석의 면모를 가장 잘 느낄 수 있었다.
 
늘어가는 상만큼 그에게 주어지는 부담감도 만만치 않을 듯 싶다. 상 여부를 떠나 유재석이 가진 지금 그 자리에서 현재의 모습을 다 할 때 시청자들은 가장 환호할 것이다.
 
‘대상’을 넘어선 ‘유느님’. 그가 2017년에는 어떤 행보를 보이게 될까. 기대하지 않을 수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