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터널’ 윤현민, 작품위해 짧은 헤어스타일로 변신

  • 이호영 기자
  • 승인 2016.12.29 14: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배우 윤현민이 데뷔이래 가장 짧은 헤어스타일로 변신한 모습이 공개되었다.
 
최근 내년 3월 방영예정 OCN 오리지널 드라마 ‘터널’의 주연으로 반년만의 브라운관 컴백 소식을 알린 윤현민은 극중 엘리트 형사 역할을 맡아 열연할 예정.
 
경찰대 출신의 냉철하고 스마트한 요즘 형사 김선재 역. 철저한 대본 분석과 연습은 물론 선재의 차갑고 이지적인 면모를 보다 감각적이고 세련되게 표현하기 위해 스타일링에도 세심한 노력을 기울이며 캐릭터 완성에 남다른 열의를 보이고 있다.
 

‘터널’ 윤현민 / OCN ‘터널’ JS픽쳐스
‘터널’ 윤현민 / OCN ‘터널’ JS픽쳐스

 
윤현민은 지난 26일 진행된 ‘터널’의 테스트촬영 일정에 ‘김선재’로서의 모습을 처음으로 드러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헤어스타일에 짧게 변화를 준 모습으로 나타나 벌써부터 캐릭터와 꼭 맞는 싱크로율을 자랑하며 독보적 존재감을 선보였다.
 
공개된 사진 속 윤현민은 우수어린 눈빛부터 강렬한 카리스마 가득 포스까지 이미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으로 본격적인 촬영이후 그의 활약에 대한 기대와 신뢰가 더해지고 있다.
 

과거의 트라우마로 인해 사건에 대해 더욱 집요하고 사람에게 냉정한 선재의 깊은 사연을 폭넓은 감성으로 그려낼 윤현민의 연기변신이 기대되는 대목. 더불어 보통 형사의 이미지와는 차별화된 스타일링으로 더욱 매력적인 캐릭터가 탄생될 것이라고.
 
‘터널’은 1980년대 여성 연쇄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던 주인공이 2016년으로 타임슬립, 과거와 현재의 연결고리를 발견하며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형사 추리물이다. ‘보이스’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