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016 SBS 연예대상’ 양세형, 김국진-김병만-유재석-김구라 휘어잡는 ‘미친깐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호영 기자] ‘2016 SBS SAF 연예대상’ 양세형이 깐족거림의 끝판왕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오늘25일 방송된 ‘2016 SBS 연예대상’에서 양세형의 숏터뷰가 시상식을 이끌었다.
 
이날 양세형은 김구라를 눕힌채로 눕방인터뷰를 진행해 천하의 김구라를 당황시켰고 김국진의 얼굴에 딱 붙어 밀착인터뷰를 진행했다. 
 

‘2016 SBS 연예대상’ 유재석-양세형-김병만 /  ‘2016 SBS 연예대상’ 방송캡처
‘2016 SBS 연예대상’ 유재석-양세형-김병만 / ‘2016 SBS 연예대상’ 방송캡처

 
이어 근력인터뷰라는 미션으로 자신을 들고 인터뷰를 진행하자고 제안해 유재석을 당황시켰다.
 
양세형은 일부러 시간을 끌며 “여쭤볼까요? 정말 많이 궁금했어요”라며 힘들어하는 유재석을 약올렸다.
 
이에 유재석은 “빨리 물어봐”라며 버럭했지만 양세형은 굴하지않고 계속 시간을 끌어 좌중을 폭소케했다.
 
결국 유재석은 “생방중에 죄송한데 저 똥 쌀 것 같아요 저는 나쁜놈이에요”라며 인터뷰를 끝냈다.
 
이어 김병만을 자신의 가슴팍에 묻고서 진행한 짧은 인터뷰에서는 “애기야 응가”라고 선배 김병만을 놀려 웃음을 유발했다.
 
마지막 신동엽에게 어떤 인터뷰를 할지 기대를 모았다.
 
한편 ‘2016 SBS 연예대상’ 는 오늘25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SBS 프리즘타워에서 열렸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