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우병우 처가 쪽 측근 폭로 공개 “우병우는 최순실을 모를 수 없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 우병우 전 민정수석 처가 쪽 측근의 폭로가 공개된다.
 
JTBC는 25일 방송 예정인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이하 ‘스포트라이트’)에서 우병우 처가와 긴밀한 관계에 있던 증언자 A씨를 만난다고 밝혔다.
 
‘스포트라이트’는 A씨로 부터 “최태민과 이상달(우병우 장인)이 사무실에서 1주일에 2~3차례 만나는 가까운 사이였다”는 증언을 확보한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터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포스터 /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A씨는 “최태민과 우병우 처가와 오랜 시간 너무 가까운 사이였기 때문에 우 전 수석이 개인적으로 최순실을 모를 수 없다”고 주장한다.
 
1. “우병우 결혼할 즈음 최태민이 사무실 자주 방문”
 
우 전 수석은 지난 22일 최순실 국정농단 청문회에서 “최순실을 아느냐”는 질의에 대해 “모른다”고 수 차례 부인했다.
 
우 전 수석은 이미 여러 차례 “최순실을 알지 못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법조계 일각에선 “국정농단 혐의를 피하기 위한 우 전 수석의 꼼수”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제작진이 만난 A 씨는 우 전 수석의 답변을 뒤집을 여러 정황에 대해 폭로한다.
 
A씨는 “이 전 회장과 최태민은 사무실에서 자주 고스톱을 치고 식사했다. 둘은 호형호제하는 사이”라며 “우 전 수석이 결혼할 즈음에도 최 씨가 자주 사무실에 왔다”고 말한다.
 
A씨에 따르면 이 전 회장이 평소 주변 사람들에게 우 전 수석에 대해 자주 말했다고 한다.
 
이런 점을 감안할 때 최태민과 우 전 수석은 서로 알았던 가능성이 크다는 게 A씨 주장이다.
 
이 외에도 A씨는 “당시 최태민이 젊은 여자를 데리고 왔다. 지금 TV에 나오는 사진을 보니 그 사람이 최순실 언니인 최순득이었다. 최태민을 ‘영남대 재단 이사장’으로 소개받았으며, 이 전 회장 기사가 자주 최 씨를 데리러 오갔다” 등 두 사람의 친분 관계를 입증하는 다양한 기억에 대해 밝힌다.
 
그는 “이상달과 최태민의 수십 년 친분 관계를 고려할 때, 우 전 수석이 최순실을 모르는 건 말도 안 된다”고 강조한다.
 
2. “우병우 인사성 없고 말 수 적다”
 
A 씨는 이 전 회장과 우 전 수석에 대한 다양한 일화도 소개한다.
 
A 씨에 따르면 이 씨는 평소 “대한민국에서 살려면 돈만 있으면 안 된다. 권력이 있어야 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고 한다.
 
또 “돈 많은 사위보다 권력 있는 사위를 얻고 싶다”, “권력 있는 사위만 얻으면 죽어도 여한이 없다”고도 말했다고 한다.
 
이는 이 전 회장이 김영삼 정권 초에 기흥CC 관련 비리로 수사를 받았던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한편 A씨는 “결혼식 피로연에서 우 전 수석을 소개받았는데, 인사성이 없고 말이 없었다”고 기억한다.
 
이어 “우 전 수석이 결혼한 뒤 밀양지청에 근무했다. 이 전 회장이 주말마다 운전기사를 밀양에 보내 서울로 데리고 올 정도로 우 전 수석을 애지중지했다”고 기억한다.
 
한편, 이 밖에 내용은 25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