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포커스] 세븐틴(Seventeen), 그들의 상승세는 ‘현재 진행형’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2.20 15: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멈출 줄 모르는 대세 행보, 세븐틴은 여전히 상승 곡선을 그리며 질주하고 있다.
 
세븐틴은 지난 15일 방송된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신곡 ‘붐붐’으로 첫 1위를 차지, 다음날인 16일 KBS ‘뮤직뱅크’에서도 1위를 차지하며 벌써 2개의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이번 1위가 세븐틴에게 더욱 의미 깊은 이유는 데뷔 1년 반 만에 이뤄낸 지상파 첫 1위이기 때문. 지난 ‘예쁘다’ 활동 당시 MBC ‘쇼챔피언’서 2주 연속 1위에 오른 바 있지만, 지상파 음악방송에서는 처음 1위 트로피를 안았기에 그들에게는 잊지 못할 순간이었을 것이다.
 
세븐틴(Seventeen)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세븐틴(Seventeen)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이에 세븐틴은 ‘뮤직뱅크’ 1위 수상 당시 “우선 캐럿들 이런 큰 상 받게 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많은 사랑 주셔서 감사하고 1위에 자만하지 않고 더 열심히 하겠다. 정말 감사드리고 잘 부탁드린다”라며 벅찬 수상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지난해 5월 가요계에 출사표를 던진 그룹 세븐틴은 데뷔 이후 빠르게 성장하며 ‘대세 그룹’ 반열에 올랐다.
 
발표하는 곡마다 좋은 성적을 낸 세븐틴은 작사, 작곡은 물론 퍼포먼스, 프로듀싱에도 참여하며 ‘자체제작 아이돌’이라는 수식어를 얻었고, 오직 그들만이 선보일 수 있는 색다른 퍼포먼스로 한 편의 뮤지컬 같은 무대를 선사하며 대중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다. 올해 말 개최된 ‘2016 AAA’서는 가수부문 베스트 스타상을, ‘2016 멜론뮤직어워드’서는 MBC뮤직 스타상을, ‘2016 MAMA’서는 월드퍼포먼스 상을 수상하며 ‘자체제작돌’로서의 실력을 인정받았다.
 
세븐틴은 13명의 멤버가 보컬팀, 힙합팀, 퍼포먼스팀으로 구성된 만큼, 어느 하나 놓치지 않은 빈틈없는 무대 구성력과 탄탄한 실력으로 가요계에 좋은 영향력을 끼치고 있다.
 
이것이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으며 눈에 띄는 성장을 보여주고 있는 세븐틴을 ‘대세돌’이라고 표현할 수 있는 이유다.
 
2016년을 어느 때보다 행복하게 마무리 짓게 된 그룹 세븐틴. ‘성장’에 포인트를 준 이번 앨범을 계기로 더 높이, 더 멀리 날아오를 그들을 기대해본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