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다시, 첫사랑’ 왕빛나-박정철, 원수지간이 될 수밖에 없었던 과거사…‘오늘(14일) 공개’

  • 오서율 기자
  • 승인 2016.12.14 09: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서율 기자] 오늘(14일)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극본 박필주/ 연출 윤창범/ 제작 KBS미디어) 13회에서는 왕빛나와 박정철의 과거 관계가 밝혀진다.
 
‘다시, 첫사랑’의 지난 방송에서 민희(왕빛나 분)는 남편 도윤(김승수 분)의 첫사랑이자 하진(명세빈 분)이 모든 기억을 잃었다는 걸 알고 안심과 동시에 승리의 미소를 지었다. 이처럼 민희는 현재 하진과 도윤에만 집중해있고 정우(박정철 분) 역시 민희의 엄마이자 복수의 대상 영숙(서이숙 분)을 향한 복수의 칼날을 갈고 있는 상황.
 
‘다시, 첫사랑’ 왕빛나-박정철 / KBS 미디어
‘다시, 첫사랑’ 왕빛나-박정철 / KBS 미디어

 
그런 가운데 오늘(14일) 방송에선 자신의 목표와 복수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 민희와 정우의 과거 스토리가 그려진다고. 특히 두 사람의 관계 뿐만 아니라 정우가 왜 인생을 바쳐 영숙을 향한 복수를 계획하고 있는지 역시 확인할 수 있다.
 
드라마 ‘다시, 첫사랑’의 관계자는 “오늘(14일)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는 둘의 과거는 두 사람의 개인적인 인연 뿐만 아니라 집안의 관계, 더 나아가 등장인물이 새로운 국면을 맞는 시발점이 되기도 하니 많은 기대 바란다”고 전했다.
 
이에 둘의 관계, 그리고 갑자기 등장한 정우의 존재가 민희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13회에 대한 궁금증을 더욱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방송에서 하진은 자신이 잃어버린 기억 속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 점점 두려워하기 시작했다. 결국 기억을 되찾는 치료를 받아야 할지 고민에 빠져 그녀가 잃어버린 기억 속에서 난관을 헤쳐나갈 수 있을지 주목되고 있다.
 
과거 왕빛나와 박정철 사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오늘(14일) 저녁 7시 50분에 방송되는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다시, 첫사랑’ 13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