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운빨 레이스’ 장동민, 고소공포증 딛고 짚라인 미션 도전…‘운빨 카드를 위해’

  • 오서율 기자
  • 승인 2016.12.07 13: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서율 기자] 코미디TV 예능프로그램 ‘운빨 레이스’에서 ‘동상’팀으로 활약 중인 장동민과 이상준이 운빨 카드를 위해 모든 걸 다 내려놨다.
 
지난 방송 장동민은 각종 지략과 음모가 난무하는 ‘운빨 레이스’에서 ‘운빨 신’만을 외치다 결국 왕좌의 자리를 ‘디기딥중(이상민-김일중)’팀에게 넘겨주며 패배의 쓴 잔을 마셔야 했다. 평소 승부욕이 남다른 장동민이기에 승리를 향한 욕구는 하늘 높이 치솟은 상황.
 

‘운빨 레이스’ 장동민-이상준 / 코미디TV ‘운빨 레이스’
‘운빨 레이스’ 장동민-이상준 / 코미디TV ‘운빨 레이스’

 
이렇듯 ‘운빨 신’으로부터 호되게 당한(?) 장동민이 내일(8일) 방송에선 잔머리와 묘수를 버리고 정공법으로 돌파할 예정이라고 해 흥미를 자아내고 있다. 레이스 중 짚라인 미션에 당첨된 장동민이 미션 성공을 위해 두려움을 떨치고 기꺼이 도전에 나선 것.
 
짚라인 장소 도착 후 아슬아슬한 높이에 잔뜩 긴장한 장동민과 달리 이상준은 신나는 표정을 감추지 못해 두 사람은 극과 극을 이뤘다고. 특히 이번 미션은 반대편에서 출발한 두 사람이 중간 지점에서 바통을 넘겨받는 고난이도의 미션이었기에 쉽사리 도전을 외치기도 쉽지 않았다는 전언이다.
 
그러나 이내 마음을 다잡은 장동민은 짚라인을 타기 시작했지만 연이은 실패로 ‘운빨 레이스’ 중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는 후문. 이내 승부욕에 불타 두려움도 잊은 장동민은 이상준과 자체 리허설까지 하며 열의를 다졌지만 그에 반해 세상 태평한 이상준의 모습은 장동민의 버럭 본능을 깨워 티격태격하기도 했다고.
 
무엇보다 장동민은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고소공포증이 있어 번지점프를 못한다. 방송이어도 안 한다”며 자신의 고소공포증을 고백했기에 이번 미션의 성공 유무가 더욱 궁금증을 더하는 터. 이에 내일(8일) 방송에서 그려질 ‘동상’팀의 좌충우돌 짚라인 도전기는 어떨지, 장동민의 정공법은 성공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아슬하고 아찔한 ‘동상’팀의 짚라인 미션은 내일(8일) 저녁 8시 코미디 TV 로드버라이어티 ‘운빨 레이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