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 마이 금비’ 허정은-오지호, 찜질방부터 캠핑까지 ‘밀착 부녀살이’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1.17 17:1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오 마이 금비’ 허정은, 오지호가 오늘(17일) 밤 서울에 표류한다. 이제 막 아빠와 딸로 만나 함께 살기 시작한 이들 부녀가 조금 더 친해질 수 있을까.
 
오늘(17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연출 김영조, 제작 오마이금비문전사, 로고스필름) 2회분에서는 초보 부녀 유금비(허정은), 모휘철(오지호)이 찜질방부터 강제 캠핑까지, 어쩔 수 없이 집 밖에서 표류하게 된 사연이 그려진다. 물론 알콩달콩함보단 서로 으르렁 댈 일이 더 많아질 테지만.
 
지난 16일 방송된 첫 회에서 미술품 유통 혐의로 교도소에 수감됐지만, “재판장님. 아빠와 살게 해주세요”라는 금비의 한 마디로 집행유예를 받고 풀려난 휘철. 그럼에도 휘철은 “내일 해 뜨면 미아보호소 데려갈 거야”라며 냉정하게 대했고, 금비는 버림받지 않기 위해 또박또박 말대꾸를 하며 험난한 핏줄 적응기를 이어갔다.
 
‘오 마이 금비’ 오지호-허정은 / 오마이금비 문전사, 로고스필름
‘오 마이 금비’ 오지호-허정은 / 오마이금비 문전사, 로고스필름

 
그런 두 사람이 오늘(17일) 밤, 더욱 밀착된 부녀살이를 시작한다. 금비와 휘철이 부녀간의 화합을 도모하려나 싶지만, 사연이 있다. 과연 이들은 멀쩡한 휘철의 집을 놔두고 어째서 찜질방을 전전하고, 비가 오는 야외에서 라면을 끓여먹고, 길바닥에 텐트까지 치게 될까.
 
관계자는 “오늘(17일) 밤 금비와 휘철이 집을 떠나 본격적으로 함께 살게 된다. 하나부터 열까지 맞는게 하나도 없는 이들 부녀가 티격태격하며 으르렁 케미의 진수를 보여줄 예정이다”고 설명하며 “금비의 베이비 크러쉬 매력의 강도가 더욱 세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몸이 가까워지면 마음도 가까워진다고, 금비와 휘철이 캠핑을 통해 조금이나마 서로를 이해하고 가까워질 수 있을지, 관심 있게 지켜봐 달라”는 당부도 잊지 않았다.
 
‘오 마이 금비’, 오늘(17일) 밤 10시 KBS 2TV 제2회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