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오 마이 금비’ 허정은-오지호, 아슬아슬 ‘핏줄 적응기’…‘흥미진진’

  • 박혜미 기자
  • 승인 2016.11.17 0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혜미 기자] ‘오 마이 금비’ 허정은과 오지호의 험난한 핏줄 적응기가 시작됐다. 과연 이들은 진정한 부녀가, 아니 함께 살 수 있긴 한 걸까.
 
지난 16일 첫 방송 된 KBS 2TV 수목드라마 ‘오 마이 금비’(극본 전호성, 연출 김영조, 제작 오마이금비문전사, 로고스필름)에서는 태어나서 아빠의 존재를 처음 알게 된 유금비(허정은)가 직접 모휘철(오지호)을 찾아 나서며 10여 년 만의 부녀 상봉이 이뤄졌다.
 
난생처음 아빠가 있다는 소식을 전해주더니, 금비가 학교 간 틈을 타 사라져버린 이모 영지(길해연). 홀로 화투패를 떼며 “정말 이별수가 있었네”라는 한 마디로 덤덤히 상황을 정리한 금비는 짐을 챙긴 채 아빠가 살고 있다는 주소지로 향했다. 휘철이 위조 미술품 유통 혐의로 체포, 교도소에 수감된 바람에 그의 사기 메이트 공길호(서현철)와 허재경(이인혜)가 맞아줬지만 말이다. 
 
‘오 마이 금비’ 허정은-오지호 / KBS ‘오 마이 금비’ 화면 캡처
‘오 마이 금비’ 허정은-오지호 / KBS ‘오 마이 금비’ 화면 캡처

 
누구냐고 묻는 말에 자신을 휘철의 딸이라고 설명한 금비. 이에 길호는 금비가 아빠와 살고 싶다고 해준다면, 공식적으로는 초범인 휘철이 무사히 풀려날 것이라는 변호사의 말을 그대로 실행에 옮겼다. 금비를 법정에 데리고 와 “재판장님. 저 아빠하고 살게 해주세요”라는 애절한 멘트를 부탁, 휘철의 선고유예를 받아낸 것.
 
하지만 휘철은 금비의 존재를 부정하며 쌀쌀맞게 굴었고 “내일 해 뜨면 바로 미아보호소 데려갈 거야”라고 다짐했다. 금비 역시 마찬가지로 자신에게 상처를 주기 위해 여자들을 데려와 화투판을 벌인 휘철을 놀리기라도 하듯, 판돈을 휩쓸며 화투판을 지배했고 “우리 내일 이 돈으로 고기 먹으러 갈까”라며 만만치 않은 활약을 펼쳤다. 완벽하게 휘철을 손바닥 위에 올려 둔 것 같은 느낌이었다.
 
게다가 눈치까지 비상한 금비는 휘철이 호텔 뷔페에서 우연히 만나 맛있는 저녁까지 대접해준 고강희(박진희)에게 사기를 치려 한다는 단서를 발견했다. 그래서 한달음에 강희의 집으로 달려갔고, 분기탱천한 눈빛으로 째려보며 안에 있던 휘철, 길호, 재경을 기겁하게 만들었다. 또 한 번의 부녀 전쟁이 예상되는 대목이었다.
 
각자 태어나 처음으로 아빠와 딸을 만났지만, 애틋함은커녕 노려보고 싸우며 티격태격 케미를 자랑한 금비와 휘철. 이제 막 시작된 전쟁 같은 부녀의 일상은 과연 어떻게 흘러갈까. 첫 방송부터 빠른 전개로 유쾌한 웃음을 선사한 ‘오 마이 금비’, 오늘(17일) 밤 10시 KBS 2TV 제 2회 방송.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