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넬(NELL), “인생은 원래 외로운 것 아닐까요?”

  • 노한솔 기자
  • 승인 2016.10.21 09:4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한솔 기자] 패션 매거진 코스모폴리탄 11월호는 특유의 감성적이고 서정적인 음악으로 ‘넬’만의 음악 세계를 구축한 록밴드 넬(NELL)의 화보와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넬은 평소 그들의 감성적인 모습 외에도 익살맞은 포즈 역시 자연스럽게 표현하며 다채로운 화보 컷을 완성했다.
 
넬 / 코스모폴리탄
넬 / 코스모폴리탄

 
데뷔 17년 차인 이들은 올해 초 ‘스페이스 보헤미안’ 레이블이라는 독립 스튜디오를 차렸다. 이에 관해 묻자, 리더 김종완은 "마음이 되게 편해진 것 같아요. 이제는 우리의 보금자리가 생긴 거잖아요. 밤을 새든 몇 주 동안 나가지 않든 상관 없어요."라고 말하며 독립한 소감을 전했다.
 
‘사랑에 관한 넓고 또 좁은  이야기’라는 주제로 이어진 인터뷰에서 사랑할 때 솟구치는 다양한 감정 중 가장 좋아하는 감정을 묻자, 종완은 “욕망과 열정”을 언급하고 재경은 ‘감수성’을 꼽아 각자의 성격에 어울리는 대답을 내놓았다.
 
넬 / 코스모폴리탄
넬 / 코스모폴리탄

 
이어, 한 네티즌이 “혼자는 외롭고 누구와 함께 하기엔 겁이 나요”라는 연애 고민을 털어놓자, 넬은 한 목소리로 “이건 저희도 가사를 쓸 때 많이 생각하는 부분이에요. 근데 외롭다는 감정은 사람이 어찌할 수 없는 몇 안 되는 감정 중 하나인 것 같아요. 누구랑 같이 있다고 해서 외롭지 않은 것도 아니고. 그러니 중요한 건 자기 탓을 할 필요가 없다는 거예요. 인생은 원래 외로운 것 아닐까요?” 대답하며 깊은 감정을 노래하는 밴드 다운 면모를 보였다.
 
넬만의 분위기와 자유로운 개성이 돋보이는 화보와 그들의 감성을 가득 담은 인터뷰는 코스모폴리탄 11월호와 코스모폴리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ag
#넬 #NELL

추천기사

해외토픽